삼성전기, 2016년 1분기 영업익 전분기보다 108% 증가한 429억 달성

2016-04-27 15:05 / 2016-04-27 15:06 [한국어]

삼성전기는 2016년 1분기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1조6043억원, 영업이익 429억원을 기록했다.

직전 분기인 작년 4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18%, 영업이익은 108% 증가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0.1% 소폭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50% 감소했다.

삼성전기는 전략 거래선의 신모델 출시로 카메라모듈, MLCC(적층세라믹캐패시터), 무선충전모듈의 매출이 증가했고, 중국 거래선 대상 매출도 전분기 대비 늘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기존 모델향 부품의 판매 감소와 해외거래선의 세트 생산 축소 영향 등으로 영업이익은 시장 기대치를 하회했다고 덧붙였다.

■ 디지털모듈

디지털모듈 부문은 전략 거래선의 신모델 출시로 카메라모듈, 와이파이 모듈 및 무선충전모듈 판매 증가로 1분기 6859억원 매출을 기록했다.

이는 전분기 대비 20%, 전년 동기 대비 1% 증가한 수치다. 향후 카메라모듈은 듀얼 카메라모듈 등 신제품 출시를 통해 중국 거래선 매출을 확대하고 자동차용은 제품 라인업 강화와 글로벌 신규 거래선 진입으로 매출 증대에 나설 계획이다.

무선충전모듈은 플래그십 모델향의 주도권을 지속적으로 유지하고, 셀룰러FEM(Front-End Modules)은 핵심부품 경쟁력 강화와 설계 차별화를 통해 공급 제품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 칩부품

칩부품 부문은 전략 거래선의 플래그십 신모델 출시와 자동차 및 산업용 매출이 확대되어 전분기 대비 18% 증가한 5254억원의 매출을 나타냈다.

MLCC는 초고용량, 초소형의 고부가 IT용부터 산업/전장용까지 제품군을 확대하고 해외 신공장의 조기 안정화로 중화 등 신흥시장의 수요 증가에 적극 대응할 방침이다.

EMC(Electro Magnetic Compatibility) 는 신제품 개발을 통해 해외 신규 거래선 진입을 확대하고 초소형 고주파인덕터, 노이즈 제거용 필터 등 차별화된 제품을 확대해 사업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 기판

기판 부문은 해외 거래선의 생산 감소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4%, 전년 동기 대비 11% 감소한 3460억원의 매출로 마감됐으나 전략 거래선의 플래그십 신모델용 AP용 패키지기판과 메인보드용 기판 판매는 크게 증가했다.

올 2분기부터는 플래그십 신모델용 AP 및 메모리용 기판 공급을 확대하고 CPU용 패키지 기판은 하반기 출시되는 차세대 신모델에 적기 진입한다는 방침이다.

HDI 기판은 해외 거점을 활용해 가격경쟁력을 확보하고 중화 모바일 거래선의 신규 개발모델 참여를 확대할 계획이다.

또 웨어러블 디바이스, SSD 및 고용량 서버용 기판 등 어플리케이션을 다양화해 나갈 예정이다. [글로벌이코노믹]

태그

회사

삼성전기는 대한민국의 기업으로 삼성그룹의 자회사로서, 전자부품 제조 전문 회사다. MLCC 등 칩부품, 인쇄회로기판, 카메라모듈, 네트워크 모듈 등을 생산하며 반도체용 기판은 2005년부터 세계 1위를 기록하고 있다.

1973년에 창립된 삼성전기는 Audio/Video부품 생산을 기반으로 대한민국 부품산업의 기술 자립의 토대를 마련했다는 평가다. 1980년대에 소재 및 컴퓨터 부품으로 사업영역을 다각화하고 1990년대에는 칩부품, 이동통신부품, 광부품과 같은 차세대 유망 신제품 개발에 주력해왔다.

2000년대에 들어서는 소재, 무선 고주파, 파워/정밀 메카 등 핵심기술을 바탕으로 전략기술의 심화 발전과 사업의 시너지 창출을 도모하고 있으며, 이를 중심으로 기판, 칩부품, 카메라 모듈, 통신 모듈 등의 사업을 세계 일류로 집중 육성하고 있다.


- http://www.samsungsem.com/

마켓플레이스

소셜미디어

languages:

languages: Korean · English · Chinese · Japanese Powered by glosee Internet